美 이란제재 중 원유제재 예외국가…韓 등 8개국 포함돼
임진우 기자 2018-11-06 19:28 0

 

미국이 원유거래차단 등 대이란 제재를 전면적으로 재개한 가운데 우리나라 등 8개국을 한시적인 예외국가로 지정했다.

마이크 폼페이오(Mike Pompeo) 미국 국무장관과 스티븐 므누신(Steven Mnuchin) 미국 재무장관은 5일 워싱턴DC 내셔널프레스빌딩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원유거래차단 등 대이란 제재를 전면적으로 재가한다는 내용을 담은 ‘대이란 경제·금융 제재 전면 복원 방침’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다만 이들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일본·중국·터키·인도·그리스·이탈리아·대만 등 8개국을 원유제재에서 한시적인 예외국가로 지정했다. 이들 국가들은 앞으로 180일 간 이란과의 거래가 가능하고 180일 이후에는 예외조치를 연장할 수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들 8개국에 대해 “이들 국가는 지난 6개월간 이미 이란에서 생산된 원유의 구매에 대한 상당 규모의 감축을 보여 왔다”고 평가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란이 불안정한 행보를 근본적으로 바꾸기 전까지 금융 고립과 경제적 침체는 변하지 않을 것이란 점을 분명히 하는 차원에서 재무부는 전례 없는 재정압박을 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대이란 압력은 지금부터 시작될 것이고, 이란 정부의 부도덕한 투자와 테러리스트 지원을 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우리나라가 대이란 제재 예외국가로 지정되면서 우리 외교부는 이란에서 생산된 원유수입을 지속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국내 석유화학업계에 필수적인 초경질유의 안정적인 수급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미국은 지난 5월 이란핵협정 탈퇴 후 지난 8월 7일 이란과 자동차·금·귀금속 등의 거래를 금지하는 1차 제재조치를 단행한 바 있다.

 

 

<월간 에너지타임즈 2018년 11월호>

디지털여기에 news@yeogie.com <저작권자 @ 여기에. 무단전재 - 재배포금지>
임진우 기자
댓글 0